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창녕에 가다, 올 여름 여행이 즐겁다!올 여름은 도심에서 벗어난 ‘휴식과 힐링 여행’이 대세
비사벌뉴스 | 승인 2022.07.24 15:21

전 세계적으로 파장이 컸던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여행의 패러다임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각지에서 모인 관광객으로 붐비는 피서지를 주로 찾았다면 이제는 관광객 밀집도가 낮으면서 조용한 친환경 힐링 여행지가 주목받고 있다.

▲올 여름, 친환경 힐링 여행지의 대명사 창녕에 가다!

창녕의 가장 대표적인 친환경 여행지로는 단연 ‘우포늪’을 들 수 있다. 우포늪은 2018년 세계최초 람사르습지도시로 인증받은 국내 최대 규모의 내륙습지로 그 가치만큼이나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곳이다.

군은 멸종위기종인 따오기를 복원해 매년 자연의 품으로 야생방사 하고 있는데 이렇게 방사된 우포따오기와 다양한 동식물이 터를 잡고 살아갈 수 있는 서식처를 제공하는 우포늪은 그만큼 생태학적 가치가 큰 관광지이다.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잘 보존돼 있는 우포늪을 거닐며 바라보는 광활한 습지와 경관은 말 그대로 자연이 선물하는 ‘힐링’이다.

‘창녕 남지 개비리’는 최근 여행객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 방문객이 늘고 있다. 남지 개비리는 조선시대의 옛 길이라는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됐다.

낙동강을 따라 자연적으로 조성된 옛 벼랑길인 남지 개비리는 낙동강의 아름다운 경관과 울창하게 우거진 나무숲이 내뿜는 피톤치드와 함께 도보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관광지다. 살랑살랑 부는 낙동강 바람과 나무숲이 만들어낸 그늘을 거닐며 건강과 힐링을 모두 챙겨 보자.

▲가족 단위 관광객이 사랑하는 코스

우포늪 주매제방 인근에 위치한 우포생태촌 유스호스텔을 중심으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관광시설이 인근에 다수 분포해 있어 가족 단위 관광객에게는 숙박까지 한꺼번에 해결하기 좋다.

가장 인접한 곳에 위치한 ‘우포늪생태체험장’은 우포늪의 상류농지를 복원시켜 조성한 우포늪 축소판으로, 우포늪의 생태환경을 보다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든 자연학습의 장이다.

우포늪생태체험장 내에는 쪽배 타기, 미꾸라지 잡기 등의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생태체험장, 어린이 자연놀이터, 다목적 잔디광장 등이 있어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기 좋다.

다음으로 인접한 곳은 ‘우포잠자리나라’이다. 우포잠자리나라는 잠자리를 테마로 한 곤충체험 학습관으로 주제관, 온실, 야외 습지 등으로 구성돼 있어 다양한 친환경 체험 콘텐츠를 통해 생태학습의 기회를 제공하고 아이들이 자연생태의 중요성을 배울 수 있는 곳이다.

마지막으로는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산토끼노래동산’이 있다. 국민동요 산토끼의 발상지인 창녕군 이방면에 산토끼를 테마로 만들어진 관광시설이다. 산토끼 동요관, 토끼먹이 체험장, 작은 동물원, 레일썰매장 등 아이들을 위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어린 시절 자연 속을 뛰놀며 행복해하는 소중한 추억을 아이들에게 선물하고 싶다면 가족여행 코스로 떠나보는 것을 추천한다.

▲창녕 여행에 활용하면 더욱 즐거울 혜택

군에서는 주요관광지 3개소 이상 방문 시 모바일기프티콘을 증정하는 모바일 스탬프 투어 이벤트와 문화관광해설사가 동행하는 창녕체험 버스투어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단체관광객 유치 여행사에 일정 금액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창녕에서 한 달 여행 시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혜택이 있다.

매년 여름 관광객들이 즐비한 피서지를 찾아 떠나던 여행이 조금 진부하게 느껴진다면 색다른 곳에서 바쁜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휴식과 힐링으로 채울 수 있는 창녕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사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창녕군 창녕읍 옥만길 18  |  대표전화 : 055)532-0505  |  팩스: 055)532-0473
사업자등록번호 : 608-81-87983  |  등록번호 : 경남 아02351  |  등록일자 : 2015. 7. 2 (최초발행일자 : 2015. 7. 2)  |  발행일자 : 2017. 7. 24
발행인 : 조지영  |  편집인 : 오종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식
편집부 : 055)532-0505  |   취재본부 : 055)532-0505  |  광고부 : 055)532-0505  |  이메일 : bsb2718@hanmail.net
Copyright © 2022 비사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