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신용곤도의원 5분발언“정부는 창녕함안보 상시개방 의혹 해명해야”
비사벌뉴스 | 승인 2022.01.12 10:03

- 신용곤 의원, 녹조·수력발전·농업민원 들어 보 개방 피해 조목조목 지적

신용곤 의원(국민의힘·창녕)이 2022년 첫 임시회가 열린 11일 5분 발언에서 최근 4대강 보 상시개방을 위한 취·양수장 개선비용 9,590억 원을 계획한 것과 관련, 정부의 근거 없는 상시개방 계획을 비판하고 경남도가 ‘보 상시개방의 최종방어선’이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 의원은 “임기만료를 목전에 둔 정부가 이런 대규모 사업 물꼬를 틔웠다는 것도 문제지만, 상시개방의 객관적인 효과가 입증되지도 않았는데도 낙동강 보에만 7,700억 원 가까운 예산을 들어 보 상시개방에 ‘대못’을 박는 이유가 무엇인가”고 비판했다.

신 의원이 내놓은 함안보 개방 이후 녹조발생량 추이와 4대강 조사평가단 모니터링 보고서에 따르면, 보 개방으로 말미암은 녹조 감소효과는 관측되지 않았고(사진1) 오히려 올해는 최근 10년 사이 녹조경보 발령 횟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함안보에 설치된 수력발전을 하지 못해 수억 원의 전력판매량은 공중에 사라지고** 수문 개방으로 인한 주민 민원은 쏟아지고 있다***(사진2∼4)고 밝혔다.

* '21년 4대강 녹조경보 발령 횟수 556회로 10년 사이 최고치(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실)

** '17년 보 개방 첫 해 함안보에 소실된 전력판매액 27억8,000만 원(정용기 전 자유한국당 의원실)

*** '17년 보 개방 후 지하수 관정수량 부족, 용수공급 부족, 취수량 감소 등 창녕주민 민원 총 17건

신 의원은 “현 시점에서 낙동강 보 개방은 한마디로 뚜렷한 효과가 무엇이다고 말할 수 없는 상태”라면서 “무엇보다 일 년에 세 차례씩 수해를 각오하고, 쩍쩍 갈라진 강바닥을 보고 살아온 창녕주민들에게 보 설치 만족도가 이렇게 높은데 다시 상시개방하려면 주민을 납득시킬 명백한 이유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경남도가 이런 주민의 뜻을 정부에 적극 건의할 것을 촉구했다.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사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창녕군 창녕읍 옥만길 18  |  대표전화 : 055)532-0505  |  팩스: 055)532-0473
사업자등록번호 : 608-81-87983  |  등록번호 : 경남 아02351  |  등록일자 : 2015. 7. 2 (최초발행일자 : 2015. 7. 2)  |  발행일자 : 2017. 7. 24
발행인 : 조지영  |  편집인 : 오종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식
편집부 : 055)532-0505  |   취재본부 : 055)532-0505  |  광고부 : 055)532-0505  |  이메일 : bsb2718@hanmail.net
Copyright © 2022 비사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