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계몽군주 ?
비사벌뉴스 | 승인 2020.10.14 16:16

“계몽근주”는 계몽사상가의 영향을 받아 합리적이며 개혁적인 정치를 추구하는 군주(君主)를 뜻 한다.

대표적인 인물로 프로이센의 프리드리히 2세가 꼽힌다. ‘프리드리히 대왕’으로 칭송받는 그는 ‘감자대왕’으로 도 불린다. 당시 유럽인들은 감자 먹기를 꺼렸다. 감자의 흉한 모습 탓에 먹으면 독이 퍼져 죽는다는 미신이 퍼져 있었다. 프리드리히 대왕은 국민 앞에서 시식회를 여는 등 감자 보급에 힘을 쏟았다.

그 덕분에 전쟁으로 피폐해진 프로이센을 흉년 위기를 넘겼다. 그의 묘엔 요즘도 참배객들이 감자를 놓고 간다.

프리드리히 대왕이 즉위하고 나서 첫 번째 취한 조치는 가난한 자에 대한 경제적 지원이었다. 혹독한 겨울에 가격이 치솟아 백성이 곤란을 겪자 왕실 곡물 창고를 열어 가난한 백성에게 싸게 판매토록 했다.

두 번째 조치는 민간인에 대한 고문 폐지였다.

고문제도 철폐는 유럽 군주중 그가 처음이었다.

북한군이 대한민국 국민에게 총격을 가해 사살하는데 대해 김정은국무위원장이 통지문을 통해 “미안하다”고 사과하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 위원장을 계몽군주로 치켜세워 논란이다.

그는 “우리가 바라는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며 김 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 했다.

“계몽군주”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유 이사장이 말도 않되는 발언에 누리꾼들은 비난을 쏟아냈다. “정말 제정신이 아니다”, “유가족 앞에서도 그 말을 할 수 있겠느냐”, “당신 가족이 이런 죽음을 맞이 했어도 계몽군주라 말항 텐가”, “21세기에 계몽군주 나왔다고 박수치며 환호화는 저들은 정상적인 사고를 하고 있는 건가”등의 글이 올라왔다.

“그렇게 김정은을 칭송하고 싶으면 ‘계몽주의 밑에 가서 사시라’는 비아냥도 나왔다.

‘거꾸로 읽는 세계사’ 책을 쓴 유 이사장이 김 위원장을 계몽군주에 비유한 것은 한참이나 거꾸로 간 망언이다.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굶주린 주민에게 고통을 안겨준 사람을 계몽군주가 아니라 폭군일 뿐이다.

프리드리히 대왕이 땅을 칠 일이다.

유 이사장을 비롯한 정권 인사들이 김 위원장 사과에 감읍하는 형태에 국민은 나쁜 의미이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로 또 절감하고 있다.

편집사람들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사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창녕군 창녕읍 옥만길 18  |  대표전화 : 055)532-0505  |  팩스: 055)532-0473
사업자등록번호 : 608-81-87983  |  등록번호 : 경남 아02351  |  등록일자 : 2015. 7. 2 (최초발행일자 : 2015. 7. 2)  |  발행일자 : 2017. 7. 24
발행인 : 조지영  |  편집인 : 오종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식
편집부 : 055)532-0505  |   취재본부 : 055)532-0505  |  광고부 : 055)532-0505  |  이메일 : bsb2718@hanmail.net
Copyright © 2020 비사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