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태환경
사지포의 팽나무 이야기글, 사진 노용호위원
비사벌뉴스 | 승인 2020.07.06 16:42

우포늪의 하나인 사지포 부근 야산에 오시면 우포늪의 아름다운 전경을 볼 수 있는 곳에 200여년 정도 된 팽나무 한그루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그 나무를 보면 감탄이 절로 납니다. 오랜 세월동안 뜨거운 태양과 세차게 몰아치던 비바람 속에서도 꿋꿋하게 멋지게 잘 살아 온 당당한 나무이기 때문입니다.

어느 날부터 사람들은 그 나무를 ‘우포늪 사랑나무’ 라고 부르기 시작했고, 해넘이 행사도 하곤 합니다. 나는 오랫동안 그 나무를 봐왔지만 잘 생긴 나무라고만 알고 그 나무를 유심히 보지 않고 그냥 지나갔습니다. 그러다 어느 날 유심히 그 나무를 보니 그 나무 중간의 밑이 마치 말 같기도 하고 소 같기도 한 형상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엉뚱하죠? 우포늪의 갑작스런 개발에 갈 때 없어 놀랐던 소들이 말들이 그 나무속으로 숨어버린 것은 아닌가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언젠가 재미난 동화를 들려드릴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내가 왜 사랑나무야?

며칠간 그 팽나무에 대해 생각하니 아이들과 나무사이에 있을 수도 있는 엉뚱한 상상을 하게 되었답니다.

우포늪 부근 마을에 사는 아이들이 그 팽나무를 찾아가자고 제안했답니다. 누군가가 “야 우리 우포늪 사랑나무 구경하러가자.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인기 있는 나무야”

아이들은 사랑나무라고 불리기도 하는 그 팽나무가 그들을 친절히 맞아 주리라고 생각했답니다. “나무는 우리 인간에게 산소도 주는 고마운 존재야. 우리 어린애들이 가면 반가워해줄 거야. 같이 보러가자. 그 나무 주위엔 우포늪풍경도 멋지게 잘 보인다고 하더라” 아이들은 나무가 자신을 반갑게 맞이할 것 이라고 기대하고 찾아가기로 했지요.

아이들은 동네 사람들에게 묻고 또 물어 그 팽나무를 만났답니다. “야 나무가 멋지네.” 그래 억수로 오래됐는데~“ 나무를 이리저리 주위를 둘러보다가 한아이가 말을 겁니다. ”안녕하세요. 나무할아버지 멋지네요오~“.

나무는 말이 없었습니다. 아이들은 장난도 치면서 그 나무 옆에서 즐겁게 놀았습니다. 그러다 한 아이가 나무위로 올라가려하자 갑자기 나무가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난 너희들에게 관심이 없어. 조용히 있다가 가버렸음 해. 너거들은 너희가 필요할 때만 찾아오고~ 난 너희들이 싫어. 내 이름은 사랑나무가 아니야. 내가 왜 사랑나무야? 난 너희들을 사랑하지도 않아. 내 이름도 너희 마음대로 붙였잖아. 항상 너희 인간들은 너희 중심이야. 모든 걸 너거 마음대로 하잖아?

아이들은 자신들을 환영해주리라 생각했던 기대와 다르게 반응하는 나무에게 당황해 하고 놀랬답니다.

어색한 순간이 흘렀어요. 지나가는 우포늪의 새소리가 크게 들렸답니다.

어린이 중 누군가가 말했어요. “아 미안해요” 아이들은 서로의 얼굴을 쳐다보다가 어쩔 줄 몰라 하다가 가버렸답니다.

나무는 다시 혼자가 되어버렸습니다.

“아 내가 너무 흥분 했었나봐. 다정하게 말해주던 아이들을 내가 쫓아 버리고 말았네~ 이제는 안 올지도 몰라. 아 아~ 이게 아닌데~ 애들의 부드러운 목소리를 듣고 싶은데. 내가 괜히 흥분 했나봐~”

다음날 학교에서 만난 아이들은 나무에 대해 말하기 시작했답니다. “야아 난 너무 놀랬어. 그 나무가 그렇게 차갑게 말할 줄 몰랐어”. 말이 끝나자마자 누군가가 이어서 “난 다시는 안갈 거야.” “그래 나도”

그러자 뒤에서 말없이 조용히 생각하던 기현이가 말했어요.

“그 나무가 너~무 힘들어 하는 것 같지 않니? 그래도 한번만 더 가보자. 한 번 더 가보고 아니면 안가면 되잖아”

기현이와 친한 상수가 말했어요 “그럴까? 그래 한번만 더 가보자. 이번엔 그냥 가지 말고 우리 그 나무를 즐겁게 할 방법을 생각해보면 어떨까?

“그래 그럴까? 재미있겠는데~”

아이들은 우리 나무를 즐겁게 재미있게 해주는 방법을 말하기 시작 했어요

“음~~ 칭찬은 누구나 좋아하잖아. 난 나무를 칭찬할 거야.” 난 웃어줄 거야. 난 그림을 그려 줄까하는데~~~“ 여러 가지 생각들이 나오기 시작했죠.

1주일 뒤 아이들이 다시 찾아가 말했답니다. “전에 우리가 너무 놀라 가버렸어요. 죄송해요”.

나무는 갑자기 찾아 온 어린이들이 반가웠답니다. “아냐. 아니야. 내가 너무 소리 질러 미안해. 너희들이 다시 오니 너무 반갑네에~”

나중에 팽나무가 나에게 전해준 아이들이 생각한 <팽나무 즐겁게 해주기 방법>은 다음과 같이 50가지나 되었답니다. 줄을 친 것도 보이네요.

안아주기, 쓰다듬어주기, 간지러워 주기. 등 끍어 주기, 웃어주기, 자주오기, 시 읽어주기, 음악 들려주기, 노래하기, 춤을, 그림을, 사진, 거름주기, 물주기, 인사하기, 들어주기, 박수치기, 감동하기, 바라보기, 칭찬하기, 일기쓰기, 동화쓰기, 동시쓰기, 동영상 찍어주기, 음악 들려주기, 같이 음악듣기, 안마하기, 하트(♡)모양 보내기, 흙으로 이불 덮어주기, 사랑스런 눈으로 쳐다보기, 나무 요가 동작하기, 찍은 동영상 보여주기, 부채, 더운 날에도 잘 있는지 가보기, 나무의사 진단/처방하기, 친구 되기, 팬 되기, 관찰, 공부-특성이해, 나무 천적알기, 편지쓰기, 저금, 보험가입, 만화그리기, 유튜버에 소개하기, 신문 기사, T.V 방영, 겨울 짚 덮어주기, 해충제거, 알맞은 토양, 친구 심어주기(작은 화초 심기)

참 많이도 적어왔죠?

여러분이라면 나무를 어떻게 즐겁게 해주려 하시나요?

뭐라고요? 나무에게 안 가는 게 나무를 즐겁게 해주는 것이라고요?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사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창녕군 창녕읍 옥만길 18  |  대표전화 : 055)532-0505  |  팩스: 055)532-0473
사업자등록번호 : 608-81-87983  |  등록번호 : 경남 아02351  |  등록일자 : 2015. 7. 2 (최초발행일자 : 2015. 7. 2)  |  발행일자 : 2017. 7. 24
발행인 : 조지영  |  편집인 : 오종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식
편집부 : 055)532-0505  |   취재본부 : 055)532-0505  |  광고부 : 055)532-0505  |  이메일 : bsb2718@hanmail.net
Copyright © 2020 비사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