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산토끼야~ 여름방학을 부탁해!!!
비사벌뉴스 | 승인 2019.07.09 08:44

= 창녕군, 민선7기 수요자 중심 관광편의시설 확충 ⇒ 방문객 급증 =

민선7기 출범 후 산토끼노래동산 내 레일썰매장 조성, 화장실 증축, 쿨링포그 및 그늘막 설치 등 수요자 중심의 편의시설을 집중적으로 확충한 결과 2017년 161,306명, 2018년 168,770명이던 방문객이 올해 들어 급증하여 연말에는 2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다.

산토끼노래동산은 고(故) 이일래 선생(1903~1979)이 창녕군 이방초등학교에 재직하면서 작사‧작곡한 국민동요 ‘산토끼(1928)’의 발상지에 조성하여 2013년 11월 개장 이후 지금까지 96만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하였다.

곧 있을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산토끼노래동산은 산토끼를 비롯한 다양한 동물과 교감하며 자연을 접할 수 있는 생태학습장의 역할을 다함으로써, 최근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반드시 가봐야 할 체험학습 장소로 손꼽히고 있다.

한정우 군수는 “새로운 볼거리, 즐길거리와 편의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개발하여 어린이가 행복한 곳, 어린이가 마음껏 뛰어놀고 체험하며 가족 모두가 즐겨 찾는 행복한 휴식공간으로 가꾸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토끼노래동산 인근의 우포늪 생태체험장과 우포잠자리나라 등과 연계되는 자연 학습적 인프라는, 생태관광지의 고장 창녕이 환경수도로서의 입지를 자리매김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사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창녕군 창녕읍 옥만길 18  |  대표전화 : 055)532-0505  |  팩스: 055)532-0473
사업자등록번호 : 608-81-87983  |  등록번호 : 경남 아02351  |  등록일자 : 2015. 7. 2 (최초발행일자 : 2015. 7. 2)  |  발행일자 : 2017. 7. 24
발행인 : 조지영  |  편집인 : 오종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식
편집부 : 055)532-0505  |   취재본부 : 055)532-0505  |  광고부 : 055)532-0505  |  이메일 : bsb2718@hanmail.net
Copyright © 2019 비사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