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명강(明江) 우호성 선생의 사주이야기부성입묘하니 남편과 사별할 가능성 높다
비사벌뉴스 | 승인 2019.05.10 10:01

왜 저한테는 남자가 생기지 않나요?

문1: 23세 여성(정축년 을사월 병진일 무술시)인데요. 이 나이를 먹도록 남들 다하는 연애 한 번 못해봤습니다. 저한테는 남자가 아예 없는 겁니까? 있다면 장차 어떤 배우자를 만나 게 됩니까?

답1: 여자의 사주에서 배우자에 해당하는 코드는 관성官星입니다. 이 관성이 어떤 모습으로든 있으면 남자가 있다고 하고, 아예 없으면 남자가 없다고 합니다. 귀하에겐 관성이 두 개 있으니 남자는 생긴다보 봅니다. 그런데 이 관성이 상형相刑 및 상파相破 상태로 있어서 온전치 못합니다. 있긴 있으되 제 구실, 제 기능을 못하는 형국입니다. 그리고 배우자 자리는 지지고 볶는 상충相沖 상태로 있으니 인연이 생기지 않는 것입니다. 이런 마당에 3대운(18세부터 27세까지 10년 기간의 운)을 맞이해서는 이 관성이 상충相沖 및 삼형三刑 상태에 빠졌으니 인연이 닿지 않는 것입니다. 배우자궁의 상충 상태와 관성의 상충 상형 상태가 풀리는 2020년, 배우자궁 및 관성의 상충 상태가 풀리면서 관성운이 오는 2013년에 인연이 생길 확률이 높네요.

그런데 귀하의 관성 2개는 모두 묘墓(지지 축丑과 진辰) 속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배우자가 무덤 속에 들어 있습니다. 이를 부성입묘(夫星入墓)라고 하지요. 부성입묘하면 남편이 비명횡사한다는 암시가 있습니다. 이를 막기 위해선 장차 궁합을 통해 배우자 선정을 잘 해야 합니다.

올해 취업할 수 있을까요?

문2: 재취업을 걱정하는 30세 여성(경오년 무자월 정사일 기유시)입니다. 다니던 직장을 올해 들어 그만 두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취업하려는데 언제 가능할까요?

답2: 올해 2019년은 실직하거나 퇴사하는 등 전반적으로 직장운(관운)이 나쁜 해입니다. 이런 중에도 월운으로 취업이 가능한 달을 보면 3월과 10월,11월,12월입니다. 좀 더 확장하면 8월과 9월도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심신이 쇠약해지는 시기이니 자신감을 갖고 용기를 가지십시오. 구설을 살 수 있는 해이기도 하니 말조심도 하시구요.

경찰 공무원 시험에 붙을까요?

문3: 경찰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20세 여성(경진년 무인월 정미일 무신시)입니다. 그런데 공부가 잘 안 돼요. 올해 4월 1차 시험과 8월 2차

답3: 귀하는 앞 분과 같이 올해 직장운(관운)이 나쁘니 시험에 합격하기 어렵습니다. 4월은 직장운이 매우 나쁜 때이니 1차 합격은 난망이고, 8월 시험운은 좋으나 1차에 불합격한 처지라 응시를 못할 것이니 기회를 잡지 못하겠네요. 멀리 보면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시험운이 좋으니 실력을 배양해서 도전해보기 바랍니다.

■‘우호성의 사주문답’에 독자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궁금한 인생문제를 출생 연월일시 및 사연과 함께 휴대폰 문자(010-3805-1231) 또는 이메일(whs2000@daum.net)로 신청하시면 성실히 무료로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사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창녕군 창녕읍 옥만길 18  |  대표전화 : 055)532-0505  |  팩스: 055)532-0473
사업자등록번호 : 608-81-87983  |  등록번호 : 경남 아02351  |  등록일자 : 2015. 7. 2 (최초발행일자 : 2015. 7. 2)  |  발행일자 : 2017. 7. 24
발행인 : 조지영  |  편집인 : 오종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식
편집부 : 055)532-0505  |   취재본부 : 055)532-0505  |  광고부 : 055)532-0505  |  이메일 : bsb2718@hanmail.net
Copyright © 2019 비사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